로고

김병욱 의원, 지난 1년 간 카드사 등 여신전문금융업권 금리인하요구 124,052건

- 금리인하요구 12만 건 중 7만 5천 건 수용...승인률 60.8%

김옥경기자 | 기사입력 2021/10/07 [07:06]

김병욱 의원, 지난 1년 간 카드사 등 여신전문금융업권 금리인하요구 124,052건

- 금리인하요구 12만 건 중 7만 5천 건 수용...승인률 60.8%

김옥경기자 | 입력 : 2021/10/07 [07:06]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정무위원회 간사, 자본시장특별위원회 위원장, 경기 성남시 분당구을, 재선)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여신전문금융업 금리인하요구권 현황’에 따르면, 최근 1년 간 여신전문금융회사에 접수된 금리인하요구는 작년 하반기 62,137건, 올해 상반기 61,915건으로 총 124,052건이며, 전체 접수 건수 중 60.8%인 75,475건이 승인되었다.

 

여신전문금융업은 신용카드업, 시설대여업, 할부금융업, 신기술사업금융업을 통틀어 말하는 것으로 카드사, 캐피털 등의 금융회사가 대표적이다.

 

개인이나 기업은 취업·승진·재산 증가 등으로 신용 상태가 개선될 경우 대출금리인하를 요구할 수 있는데, 최근 가계 대출이 증가하고 금리 상승 움직임이 늘어나자 금리인하요구권이 주목받고 있다.

 

2002년 이후 은행 등이 자율적으로 시행해왔으며, 2019년 법적 권리로 자리잡았다. 

 

금리인하요구는 시중 은행뿐 아니라 카드사 등의 여신전문금융회사와 보험사·저축은행에서도 신청 가능하며, 개인뿐 아니라 자영업자·중소기업도 신청 가능한 법적 권리이지만 아직 안내가 많이 부족한 상황이다.

 

개인이나 기업이 신청을 하면 금융회사 내부 기준에 따라 심사하고, 심사 결과를 통보하게 된다. 

 

작년 하반기부터 지난 1년 간 금리인하요구 124,052건 중 개인의 금리인하요구 건수는 120,359건, 기업 등 개인이 아닌 자의 요구 건수는 3,693건으로 집계되었다.

 

전체 신청 건수 중에서 개인이 차지하는 비중이 97%이다. 개인의 승인 건수는 74,281건으로 승인률이 61.7%이지만, 개인이 아닌 자의 경우 1,194건만이 수용되어 32.3%의 승인률을 기록했다. 

 

카드사*별 가장 많은 금리인하요구가 신청된 회사는 하나카드로, 29,652건이 신청되었고 KB국민카드가 20,599건으로 뒤를 이었다.

 

카드사별 승인률은 KB국민카드가 85.2%로 가장 높았고, 롯데카드가 34.1%로 가장 낮았다. 캐피탈 회사는 상대적으로 요구건수가 작았지만, 현대캐피탈 5,890건 등 상위 10개 회사**의 경우 카드사에 버금가는 금리인하요구가 신청되었다.

 

* 카드사 : 신한, 국민, 현대, 삼성, 우리, 롯데, 비씨, 하나 8개 카드사

** 상위 10개 캐피탈 회사(요구건수 기준) : 현대캐피탈, 우리금융캐피탈, BNK캐피탈, 롯데캐피탈,     

KB캐피탈, NH농협캐피탈, DGB캐피탈, JB우리캐피탈, 한국캐피탈, JT캐피탈

 

김병욱 의원은 “금리인하요구권은 마땅히 추구할 수 있는 법적 권리이지만, 아직 제도를 잘 모르는 금융소비자가 상당수”라며, “금리가 갑자기 오르면서 이자부담이 커진 대출자들이 많아진 만큼 카드사의 금리인하요구권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와 안내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도, 추석맞이 우수농식품 특판전 매출 11억 원…다양한 유통채널 활용
이전
1/4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