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박상영 광주시의원, 광주시 재정여건을 감안한 시민 체감 재정사업 촉구

김옥경기자 | 기사입력 2023/12/01 [07:17]

박상영 광주시의원, 광주시 재정여건을 감안한 시민 체감 재정사업 촉구

김옥경기자 | 입력 : 2023/12/01 [07:17]

 

 

광주시의회 의회운영위원장 박상영 의원은 지난 11월 30일 제305회 제2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광주시 시정에 대하여 시민 체감 생활밀착형 정책을 우선 추진하도록 촉구했다. 

 

박상영 광주시의원은 “광주시의 재정자립도는 39.04%로서 상급 기관에 대한 재정의존도가 높다”며 “2024년도 당초예산 일반회계 1조 1,572억4,314만원 중 의무지출 비중이 67.69%를 차지해 자체 재량지출 예산은 기껏해야 3분의 1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광주시는 국세수입의 저조 및 부동산 거래 정체 등에 따라 자체수입 여건이 어려운 환경으로 예측된다”고 하면서 “한정된 예산으로 각종 사업을 추진함에 있어 시민이 원하는 시민 체감 재정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더불어, 박상영 의원은 “자체사업비 1,126억원의 민간위탁 및 공기관 대행사업비 등에 대해서도 성과평가를 통한 정비를 검토해 주시고, 광주 도시관리공사, 광주시문화재단은 과감한 자체 구조 혁신을 통해 균형 잡힌 공공기관 운영에 힘써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끝으로 “모든 일에는 적절한 타이밍이 있다”며 “광주시는 재정분야에서마큼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실수가 없도록 시정 운영에 힘써 주시길 다시 한 번 당부드린다”고 발언하며 5분 자유발언을 마무리했다.

 

이에 광주시는 시민 체감 재정사업을 중심으로 한 재정운용에 적극 나서야 할 것으로 보인다. 광주시가 이러한 방안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면, 재정집행의 효율성 제고와 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정성가득 사랑의 자장면 봉사활동 시작
이전
1/4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