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기도의회 “고령장애인 맞춤형 정책 추진해야” 최종현 도의원, 용인시 고령장애인쉼터 개소식 참석

김옥경기자 | 기사입력 2021/05/17 [16:31]

경기도의회 “고령장애인 맞춤형 정책 추진해야” 최종현 도의원, 용인시 고령장애인쉼터 개소식 참석

김옥경기자 | 입력 : 2021/05/17 [16:31]

 

 ▲ “고령장애인 맞춤형 정책 추진해야” 최종현 도의원, 용인시 고령장애인쉼터 개소식 참석

 

 

“장애와 고령의 이중적 위험에 놓여 있는 고령장애인을 위한 체계적인 정책 추진이 필요 합니다”

 

최종현 경기도의원(더민주, 비례)은 17일 오후, 용인시 고령장애인쉼터(용인시 고림동 소재)개소식에 참석했다.

 

최종현 의원은 “고령장애인은 건강 문제를 비롯해 직업을 포함한 사회적 활동에서의 제약이 높아질 위험성에 항상 노출되어 있다. 일반 장애인이나 노인과 달리 복합장애, 지체와 정신장애 등이 함께 나타남에 따라 생활 속에서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고 있다” 며 “고령장애인의 자립과 생활의 질을 높이고 건강한 노년기를 보낼 수 있도록 각종 지원 사업 추진이 필요하다” 고 말했다.

 

이어 “고령장애인은 현실적으로 장애인복지관이나 노인복지관, 경로당 등을 이용하기가 쉽지 않다. 이에 따라 고령장애인의 특성에 맞는 맞춤형 정책 추진과 건강 ․ 사회참여 ․ 안전 등 영역별 프로그램을 제공해야 한다” 며 “오늘 개소하는 용인시 고령장애인쉼터가 전문적인 서비스 제공으로 고령장애인들의 복지향상과 자립을 지원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도 제도적, 재정적 지원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겠다” 고 덧붙였다.

 

최종현 의원은 2020년 5월 「경기도 고령장애인 지원 조례」를 제정해 각종 지원사업 추진의 제도적 근거를 마련하는 등 고령장애인 삶의 질 향상을 위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경기도는 ‘2021년 고령장애인 쉼터’ 사업을 위해 5개시(용인, 남양주, 안성, 의왕, 평택)에 1개소 당 3천만원씩, 모두 1억5천만원을 투입해 50세 이상 등록 장애인을 대상으로 건강, 사회참여, 안전 등의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택시 공공호출앱 도입 등 주요 현안 관련 정담회 개최
이전
1/4
다음